2021.09.16 (목)

  • 맑음동두천 22.9℃
  • 흐림강릉 22.4℃
  • 맑음서울 23.9℃
  • 구름조금대전 24.6℃
  • 구름많음대구 24.1℃
  • 구름많음울산 23.1℃
  • 구름많음광주 23.7℃
  • 구름많음부산 24.2℃
  • 구름많음고창 24.1℃
  • 흐림제주 23.4℃
  • 맑음강화 22.4℃
  • 구름많음보은 22.7℃
  • 구름많음금산 23.5℃
  • 흐림강진군 22.1℃
  • 구름많음경주시 23.6℃
  • 흐림거제 23.0℃
기상청 제공
메뉴

87세에 생애 두 번째 홀인원 기록하다, (주)세스코 전순표 회장

URL복사

 

87세 아마추어 골퍼가 한 라운드 81타를 기록한 데에서 ‘대경’해야 할까. 87세의 나이에 홀인원을 기록한 것에 ‘실색’해야 할까.

소설이나 만화가 아니라 ㈜세스코 전순표 회장이 그 주인공이다.


그는 87세인 올해, 생애 두 번째 홀인원을 기록했다. 같은 날 자신의 나이보다 적은 타수를 쳐 ‘에이지 슈트’까지 달성한 그의 기록은 ‘나이는 숫자에 불과’하다는 명언이 그저 듣기 좋은 말이 아님을 증명한다.


골프 업계에는 ‘홀인원을 하면 3년간 행운이 따른다’고 한다.

2015년에 이어 6년여 만에 전 회장을 다시 찾아온 두 번째 홀인원이 이번에는 그에게 행운보다는 건강을 가져다주기를 기원한다. 건강만 하다면 그는 더 놀라운 소식을 들려줄 게 분명하니 말이다.

 

강민지 

사진 조도현 기자

 

 

 

87세에 기록한 두 번째 홀인원
“정말 기분 좋은 홀인원입니다.”
전순표 회장은 담담하게 소감을 밝혔지만, 홀인원은 결코 흔한 일이 아니다. 그것도 87세에 홀인원을 했다는 것은 그야말로 기적적인 기록이다.


전 회장은 한동안 몸 상태가 좋지 않아 쉬다 지난 7월 13일 모처럼 지인들(홍순관, 최소영, 김삼동)과 함께 자신이 창립 멤버인 남부CC를 찾았다.

 

11번 홀에서 9번 아이언을 잡고 친 볼은 허공을 가르며 날아가 홀에 빨려 들어갔다.

별 생각 없이 티샷한 볼이 그야말로 큰일을 내고 만 것이다.

 

 

"홀인원 덕에 간만에 텐션업"
81타 쳐 에이지 슈트까지 겹경사
그는 지난 2015년에도 홀인원을 기록했다. 같은 코스, 남부CC의 6번 홀(블루티·180m, 3번 우드)이었다. 


“동반자는 물론 가족과 주변에서 축하를 많이 받았어요. 우리 가족 중에서는 가장 늦은 홀인원이라 더 반가웠지요. 그런데 3년 만에 행운이 다시 찾아와줬네요.

그저 반갑지요. 무엇보다 좋은 건 간만에 ‘텐션업’ 됐다는 겁니다(웃음). 여든일곱의 나이에도 볼 잘 치고, 생애 두 번째 홀인원까지 할 수 있었다는 것에 감사하고 기쁠 따름입니다.”


‘나이는 숫자에 불과하다’는 말을 증명이라도 하듯, ‘에이지 슈터’까지 달성하고 있는 전 회장은 행복한 골프 인생을 만끽하는 골퍼이자 사업가로서 삶을 활기차고 즐겁게 이어나가는, 그야말로 ‘노익장’의 표본 같은 인생을 살고 있다.


생애 두 번째 홀인원을 기록한 이날도 81타로 장갑을 벗었으니 에이지 슈터가 됐다. 이날도 전 회장의 두 번째 홀인원을 축하하기 위해 온 가족이 모인 가족 파티가 열려 기쁨을 더했다.

 

1976년 전 회장 부부와 직원 1명으로 창업한 방제회사는 2014년 강동구 상일로 10길 46에 새 사옥과 연수원 건물을 지어 ‘세스코단지’를 마련하고 국내는 물론 전세계 해충 박멸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골프는 평생 운동"

나이 칠십에 스윙 폼 갈아엎어
전 회장은 골프를 시작한 지 30년이 지난 70세에야 레슨 프로를 찾아가 그때까지 어깨너머로만 익혔던 스윙을 버리고, 말 그대로 밑바닥부터 다시 갈고 닦기 시작했다.

 

주위에선 ‘나이 칠십 줄에 뭣 하러 사서 고생을 하느냐’며 말렸고, 누군가는 ‘이제 와 새로 배운다고 뭐가 달라지겠느냐’며 비웃기도 했다.

그러나 전 회장은 골프를 ‘평생 운동’으로 생각했고, 부족함을 겸허히 받아들이고 싶었다.


전 회장은 다른 모든 일에 임할 때도 그랬듯 시간과 열정을 아끼지 않고 배우고 익혔다. 그 결과 올해 87세라는 나이까지도 골프로 소위 ‘재미를 보고’ 있다.

어떤 일이든 가장 늦었다고 생각할 때가 가장 빠르다는 것을 몸소 증명한 사례다.

 


나이 탓은 게으름을 만드는 핑계
사람들은 충분히 도전할 수 있음에도 ‘내가 이 나이에 뭘’, ‘이제 와 뭣 하러 그렇게까지 해? 그냥 살아온 대로 살다 가지’라고들 한다.

 

전 회장은 그런 말들에 대해 “나이 탓은 게으름을 만드는 핑계”라고 말한다. 다른 이들이 핑계를 대며 게으름 아닌 게으름에 젖어가는 동안 그는 과감히 도전을 감행한다. 그가 백세시대를 누구보다 뜻있고 행복하게 보낼 수 있는 이유가 아닐까.


전순표 회장의 일생에서 봉사와 기부는 빼놓을 수 없다. 그를 필요로 하는 곳이라면 기꺼이 봉사를 펼친다.

‘3650 국제 로타리 총재’, ‘국제 오퍼레이션 스마일 코리아 한국 초대회장’, ‘강원도민회장’, ‘설봉장학회 회장’, ‘동국대학교 총동문회장’, ‘강동구 상공회의소 회장’, ‘한국방역협회장’ 등 그가 참여하는 단체는 이미 셀 수 없이 많다.


행복의 조건, 건강과 화목 그리고 꿈
전 회장은 “행복을 누리기 위해서는 우선 건강해야 하고, 건강하려면 가정이 화목해야 하며, 꿈을 가져야 한다”고 강조한다.


“나이를 막론하고 꿈을 설정해야 합니다. 꿈을 가졌다면 그때부터는 포기하지 말고 끝까지 꿋꿋하게 걸어나가는 용기와 기백이 필요합니다. 그러면 자신이 세운 뜻을 펼쳐나갈 수 있게 됩니다.”

 

 

실제로 전 회장은 자타가 공인하는 애처가이기도 하다. 평생 곁에서 내조해 준 아내 김귀자 여사가 얼마 전 낙상으로 걸음이 불편한 통에 필드를 함께 걷지 못하는 게 늘 안타깝다. 그는 “아내와는 골프 실력이 엇비슷해 함께 필드를 찾는 기쁨이 컸다”며 최근에는 많이 호전된 만큼 가까운 시일 내에 함께 라운드를 하기를 고대하고 있단다.


1976년 ‘전 우주를 방제하겠다’는 목표로 본인과 부인, 직원 1명으로 창업한 ‘전우방제’를 시작으로 오늘에 이른 ㈜세스코 역시 이제는 누구도 부정할 수 없는 업계 부동의 1위를 지켜나가고 있으며, 방제산업 분야에서 국내는 물론 세계적인 리딩 컴퍼니가 됐다.


소문난 골프마니아로서 건강을, 자타공인 애처가로 가정의 화목을, 세계적인 기업가로 꿈을 꼼꼼히 챙겨나가는 전순표 회장, 그에게는 사업도 골프도 ‘현재 진행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