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21 (화)

  • 구름많음동두천 23.8℃
  • 흐림강릉 24.4℃
  • 구름많음서울 24.2℃
  • 흐림대전 23.8℃
  • 대구 24.8℃
  • 흐림울산 24.0℃
  • 구름많음광주 23.3℃
  • 흐림부산 23.3℃
  • 흐림고창 25.3℃
  • 구름많음제주 28.5℃
  • 구름많음강화 24.8℃
  • 흐림보은 22.8℃
  • 흐림금산 24.3℃
  • 구름많음강진군 26.0℃
  • 흐림경주시 24.3℃
  • 흐림거제 23.2℃
기상청 제공
메뉴

갈증 풀어주고, 더위를 떨쳐주는 여름 대표 과일과 채소

URL복사

혈액 순환 잘 되게 하고 성인병 예방에 좋다

[ 시니어가이드 김미란 기자 ] 여름에 꼭 먹어야 하는 과일과 채소가 있다. 이때 먹어야 몸을 보하고 더위를 이겨낼 수 있는 힘을 준다. 보약은 아니지만 자주 먹으면 건강을 지켜준다. 단, ‘과유불급’ 이다. 지나치면 오히려 해를 끼칠 수 있다. 몸이 찬 사람이 많이 먹으면 설사를 유발하니 주의해서 적당히 먹어야 한다.

 

 

 

갈증 풀어주는 영양 만점 수박

무더운 여름엔 냉장고에 넣어 둔 시원한 수박이 최고다. 갈증을 풀어주고 떨어진 기력을 회복시켜준다. 수박은 수분밖에 없을 것 같지만 의외로 영양가도 많은 과일이다. 비타민 A, B1,B2,C와 베타카로틴, 라이코펜, 글루타민산 등이 들어 있다.

 

수박을 먹으면 유난히 소변이 자주 마려운 이유는 ‘시트룰린’ 성분 때문이다. 시트룰린은 혈관을 확장시켜 혈액순환이 잘되게 도와주고, 기운을 북돋아줘 ‘천연 강장제’로 불리기도 한다. 이뇨효과가 뛰어나 신장병, 심장병, 고혈압에 효과가 있다. 하지만 몸이 찬 사람은 많이 먹으면 설사를 하니 주의한다.

 

고르는 법

수박을 잘 고르려면 진한 초록색에 검정 줄무늬가 끊기지 않고 곧게 있어야 하며, 배꼽은 동전보다 작은 것을 고른다. 원형보다는 길쭉한 타원형을 골라야 아삭한 맛을 느낄 수 있다. 수박은 진열되어 있는 걸 두드리는 것이 아니라 손에 들고 두드려야한다. 두드렸을 때 묵직한 소리가 나는 것이 좋다. 목탁처럼 둔탁한 소리가 나면 숙성이 덜 돼 맛도 없고 질기다.

 

 

피부 미인 만들어주는 복숭아

복숭아를 많이 먹으면 미인이 된다는 말이 있다. 항산화 작용, 유해산소 예방, 피부 건강 유지시켜주는 베타카로틴이 들어 있어 피부 미용에 좋기 때문이다. 또한 유기산, 비타민 A, C가 풍부해 혈관질환을 예방한다. 식물성 섬유인 팩틴이 들어 있어 변비에도 좋다.

 

복숭아에 들어 있는 아스파라긴산은 숙취 해소와 니코틴 제거에 탁월하다. 술을 자주 마시고 담배를 피는 사람에게 꼭 필요한 과일이다. 껍질에는 미네랄, 식이섬유가 집중적으로 많이 함유돼 껍질째 먹는 것이 좋다.

 

피를 맑게 해주는 효과가 있어 생선을 먹고 식중독이 걸렸을 때 먹으면 좋다. 하지만 당뇨병 환자가 많이 먹으면 혈당이 급격히 오를 수 있으니 주의한다. 장어와 같이 먹으면 복통과 설사를 일으키니 같이 먹지 않는다.

 

고르는 법

전체적으로 붉은 색을 띠고 잔털이 고루 퍼져 있는 것, 표면이 매끄럽고 좌우대칭을 이루는 것이 좋다. 수분이 많고 큰 것이 맛이 좋다. 복숭아 꼭지는 노랗거나 푸른빛이 돌아야 한다. 복숭아는 쉽게 무르므로 신문지나 키친타월로 싸서 밀폐용기에 넣어두면 오래 두고 먹을 수 있다.

 

 

남자 정력에 최고 부추

부추는 남자 정력에 좋은 정력 채소로 알려져 있다. 비타민 A와 B군이 독소를 해독해주는 역할을 해 간 기능을 회복시켜준다. 부추 특유의 냄새는 ‘유화알릴’ 이라는 성분 때문인데 혈액 순환을 도와 먹으면 몸이 따뜻해진다. 위가 거북할 때, 변비, 설사, 냉증, 빈혈에 좋다.

 

여름에는 찬 음식을 많이 먹기 때문에 위의 기능이 떨어지고 냉방병에 걸리기 쉬운데, 부추는 속을 따뜻하게 하고 소화가 잘 되게 한다. 부추를 생으로 즙을 내어 먹으면 허약체질 개선, 성인병 예방 효과가 있다. 체하거나 설사할 때는 생으로 먹는 것보다는 부추된장국을 끓여 먹으면 좋다.

 

고르는 법

부추는 재래종과 개량종이 있다. 재래종은 잎이 가늘고 부추김치 만들기 좋다. 부추는 선명한 초록색을 띠고 곧게 쭉 뻗은 것을 고른다. 줄기는 너무 두껍지 않고 부드러운 것이 좋다. 잎의 끝이 말라 있지 않고 중간에 잘리지 않은 것을 고른다. 뿌리쪽의 흰색 부분이 많을수록 맛이 더 좋다.

 

 

갈증 해소, 다이어트에 좋은 오이

등산 갈 때 오이 몇 개만 가져가서 먹으면 갈증이 싹 사라진다. 수분이 많고 칼로리는 낮아 다이어트할 때도 좋다. 오이지, 오이소박이, 오이무침 등 여름철 반찬으로도 그만이다.

 

오이는 95% 이상이 수분이고 칼륨 함량이 높은 대표적인 알칼리성 식품이다. 칼륨 외에 비타민 A, B1, B2, C 등이 들어 있는 비타민의 공급원이다. 오이를 먹으면 칼륨 작용으로 염분과, 노폐물이 함께 빠져 나가 몸이 맑아진다. 오이에 들어있는 비타민 B는 혈당을 낮추는 데 도움을 줘 당뇨 합병증을 예방한다. 항산화 성분도 풍부해 성인병과 암을 예방한다.

 

오이는 껍질을 벗기지 않고 껍질째 먹어야 한다. 껍질에 몸의 염증을 가라앉히고 혈액순환을 돕는 산화질소가 들어있기 때문이다. 때로 아주 쓴 맛이 나는 오이가 있는데 발육이 불완전할 때 쓴 맛이 난다. 쓴 맛이 나는 오이를 먹으면 식중독, 위경련, 설사, 구토, 두통이 생길 수 있으니 먹지 않는다. 또한 비타민 C는 산화하는 효소가 들어 있으니 다른 채소와 섞어서 주스를 만들지 말아야 한다.

 

고르는 법

진한 녹색을 띠며 광택이 있고 가시가 있는 것이 좋다. 꼭지가 너무 하얗거나 노랗지 않고 싱싱해야 한다. 너무 굵으면 씨방이 많아 오히려 맛이 없다. 아삭한 식감은 3.5cm 정도의 굵기가 적당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