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17 (금)

  • 구름많음동두천 19.6℃
  • 구름조금강릉 18.3℃
  • 구름조금서울 22.6℃
  • 구름조금대전 19.2℃
  • 흐림대구 20.7℃
  • 구름조금울산 20.1℃
  • 흐림광주 23.1℃
  • 흐림부산 20.5℃
  • 맑음고창 19.9℃
  • 흐림제주 22.9℃
  • 구름조금강화 21.6℃
  • 흐림보은 18.2℃
  • 구름조금금산 18.9℃
  • 흐림강진군 23.8℃
  • 구름많음경주시 19.1℃
  • 흐림거제 21.2℃
기상청 제공
메뉴

내 안에 내가 없는 ‘관계집착’ 벗어나기

URL복사

세상에서 가장 소중한 건 나, 나를 찾아야 상대도 존중한다

[ 시니어가이드 김미란 기자 ] 자식에게, 배우자에게, 친구에게 나 자신이 아닌 타인에게 집착하면 본인이 가장 고통스럽다. 관계집착은 원하지 않아도 끊임없이 상대에 대해 생각하게 된다. 관계집착은 ‘같이’에만 집착한다. ‘함께’는 내 생각과 내 행동이 그 사람과 다르지만 함께하는 것이다. 나 자신 찾기를 먼저 한 후, 같이, 함께 하는 훈련을 하면 완치할 수 있다. 건강하고 행복한 나를 찾아가는 방법을 알려준다.

 

자료 닥터U 유태우(doctoru.kr)

 

 

나와 상대를 구속하고 고통스럽게 한다

관계집착은 내가 누군가에게 집착하는 것을 말한다. 관심이 온통 나 자신이 아닌 상대에게 가 있다. 그 사람이 무슨 생각을 하는지, 무슨 행동을 하는지 일일이 알고 싶다. 추측하고, 의심하고, 확인하고, 추궁한다. 심지어 그 사람과의 관계에 대해 연구를 한다.

 

여기서 그치는 것이 아니라 관계는 이런 것이라고 끊임없이 그 사람에게 요구를 한다. 생각과 행동도 구속하려 한다. 이게 바로 우정이고, 사랑이라고 한다.

 

모든 것이 지나치면 나한테 해가 되고, 상대방에게 해가 된다. 내가 제일 힘들고 상대방을 힘들게 한다. 남녀는 물론 가족 사이에서도 관계집착이 있다. 엄마가 자녀에게, 아내가 남편에게, 남편이 아내에게 집착한다.

 

관계집착에 숨어 있는 심리

그렇다면 왜 관계집착이 생긴 걸까? 우리 마음에는 겉마음과 속마음이 있다. 겉마음은 뇌의 바깥 부분 대뇌피질에 있다. 내 생각, 내가 아는 마음이다.

 

속마음은 내가 모르는 마음이다. 시상하부, 변연계라 부르는 뇌의 안쪽에 있다. 내 속마음은 내가 알 때도 있지만 모를 때도 있다. 속마음이 드러나는 대표적인 표현은 ‘나도 모르게 무슨 생각을 했다’, ‘나는 그런 생각하고 싶지 않은데 끊임없이 생각이 떠오른다.’ 이런 것이 속마음이다. 겉마음이 결정하는 것처럼 보이지만 실은 속마음이 ‘대장’이다. 나도 모르는 속마음이 겉마음을 시켜서 속마음이 시키는 것을 정당화하거나 합리화한다.

 

 

 

속마음은 몇 가지 마음으로 나뉜다

관계집착이 있는 사람은 상대의 잘못을 찾아내 따지고, 지적하고, 용서를 해준다. 겉마음은 “용서해 줄 거야.” 라고 생각하지만 속마음은 한 가지 마음이 아니다. 4가지 마음으로 나뉜다.

동일시

상대하고 나를 같은 사람으로 생각한다. 그 사람이 느끼는 걸 내가 느끼고 생각한다. 상대도 나와 똑같이 느끼고 생각한다고 믿는다.

기대

내가 상대에게 많은 것을 준다. 주는 만큼 관심과 애정을 받기 원한다. 기대대로 안 되면 화내고 분노한다.

의존

혼자 독립할 수 없다. 상대가 있어야만 살 수 있다고 생각한다. 상대가 나를 배척한다는 생각만으로도 공포스럽고 두렵다. 나하고 헤어지자고 하는 말을 듣는 건 이루 말할 수 없이 괴롭다. 이런 심리에 감춰진 게 의존이다.

지배욕, 독점욕

의존과는 완전히 다른 모습처럼 보이지만 같다. 동전의 양면과 같다. 내가 의존하지 않으면 지배하거나 독점할 필요가 없다.

 

원인 해결하는 완치 훈련하기

겉마음을 바꾸는 건 생각훈련이다. 자꾸 훈련을 해야 한다. 속마음은 생각만으로 바꿀 수 없고 행동을 해야 바꿀 수 있다.

 

나 먼저 하기

내몸맘 회복 훈련을 해야 한다. 같은 시간에 일어나기, 같은 시간에 밥 먹기, 상대를 생각하든 뭘 하든 10% 줄이고 쉬기.

 

혼자 하는 1박 2일

휴대폰을 가져가더라도 보지 않도록 한다. 이 시간은 나를 찾는 시간이다. 아무도 내 대신 나를 살아주지 않는다. 나 혼자도 충분하다는 걸 깨닫는 시간이 되어야 한다.

 

같이, 함께, 또 혼자가 동시에 존재하는 생활

‘같이’는 생각도 같아야 하고, 행동도 같이 해야 한다. 관계집착은 ‘같이’에만 집착한다. ‘함께’는 내 생각과 내 행동이 그 사람과 다르지만 함께하는 것이다. 관계집착은 혼자 할 수가 없고 같이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혼자서 할 수 있어야 한다. ‘같이’와 ‘함께’, ‘혼자’가 동시에 존재하는 게 건강한 관계다. 이건 같이 하고, 이건 혼자 하고, 이건 함께 한다고 훈련하고 연습해야 한다.

 

 

 

 

*닥터U 훈련센터 원장

*서울대학교 가정의학과 의학박사

*미국 Bowman Gray의대 가정의학과 의학 석사

*미국 가정의학과 전문의 

 

저서 : 유태우의 질병 완치

고혈압 3개월에 약 없이 완치하기

누구나 10kg 뺄 수 있다

유태우교수의 내몸 개혁 6개월 프로젝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