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21 (화)

  • 흐림동두천 21.6℃
  • 흐림강릉 22.4℃
  • 흐림서울 21.4℃
  • 흐림대전 21.8℃
  • 대구 23.4℃
  • 울산 24.6℃
  • 흐림광주 21.5℃
  • 천둥번개부산 23.2℃
  • 구름많음고창 23.6℃
  • 구름많음제주 25.0℃
  • 구름많음강화 24.1℃
  • 흐림보은 20.2℃
  • 흐림금산 21.4℃
  • 흐림강진군 22.9℃
  • 흐림경주시 25.8℃
  • 흐림거제 22.5℃
기상청 제공
메뉴

김학범호, 뉴질랜드전 0-1 패

URL복사

 

[ 시니어가이드 박준영 기자 ] 김학범호가 2020 도쿄 올림픽 남자축구 B조 조별리그 첫 경기에서 뉴질랜드에 석패했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남자 올림픽대표팀은 22일 오후 5시 일본 이바라키 가시마스타디움에서 열린 뉴질랜드와의 조별리그 1차전에서 0-1로 패했다. 경기를 주도했음에도 골을 결정짓지 못한 것이 아쉬웠다. 김학범호는 25일 루마니아와의 2차전, 28일 온두라스와의 3차전을 앞두고 있다.


와일드카드 공격수 황의조가 최전방에 나선 한국은 그 뒤를 받치는 엄원상, 권창훈, 이강인을 중심으로 득점을 노렸다. 김동현, 원두재가 중원을 지켰고, 수비라인은 이유현, 정태욱, 이상민, 강윤성이 구성했다. 골키퍼로는 송범근이 나섰다.


한국은 경기 초반부터 활발한 움직임으로 공격을 전개해나갔다. 뉴질랜드는 파이브백으로 뒷문을 단단히 걸어 잠그고 한국의 공격을 차단했다. 한국은 뉴질랜드의 수비를 뚫기 위해 강한 압박과 양 측면에서의 빠른 돌파로 기회를 만들고자했다.


전반 중반께 권창훈이 위협적인 득점 기회를 연달아 잡았다. 전반 18분 코너킥 상황에서 터닝슛으로 득점을 노렸으나 뉴질랜드의 수비에 막혔고, 전반 22분에는 강윤성의 크로스를 받아 슈팅으로 연결하고자 했으나 불발돼 아쉬움을 남겼다.


한국은 점유율에서 뉴질랜드에 6대4로 앞서며 전반전 내내 경기를 주도했으나 골을 넣는 데는 애를 먹었다. 전반 41분 황의조의 헤더는 뉴질랜드 골키퍼에게 잡혔고, 전반 43분 강윤성의 크로스에 이은 권창훈의 논스톱 슈팅은 크로스바를 넘겼다.


득점 없이 전반전을 마무리한 한국은 후반전에도 비슷한 양상으로 공격을 전개해나가는 한편 때때로 긴 패스를 활용해 득점 기회를 창출하고자했다. 김학범 감독은 공격에 새 활력을 더하기 위해 후반 14분 세 명의 선수를 한꺼번에 교체했다. 권창훈, 엄원상, 이강인이 나오고 송민규, 이동준, 이동경이 투입됐다.


소속팀과 대표팀에서 좋은 호흡을 맞춰온 이동준과 이동경은 교체 투입과 함께 날카로운 패스플레이를 통해 공격에 활기를 불어넣었다. 후반 22분에는 이동준의 크로스에 이은 이동경의 강력한 슈팅이 골문으로 향했지만 뉴질랜드의 와일드카드 수비수 윈스턴 리드가 걷어냈다.


한국은 후반 25분 실점하고 말았다. 조 벨이 페널티에어리어 안으로 찔러 넣은 공이 정태욱을 맞고 굴절됐고, 이를 뉴질랜드의 와일드카드 공격수 크리스 우드가 받아 문전에서 가볍게 차 넣었다. 이 장면은 VAR이 오프사이드 여부를 판독한 후 골로 인정됐다.


수비에 집중하며 한 골만을 노리던 뉴질랜드는 골을 넣는 데 성공하자 수비를 더욱 두텁게 했다. 경기를 주도했음에도 선제골을 내준 한국은 곧장 동점골을 노렸으나 뉴질랜드의 밀집수비에 고전했다. 후반 37분 이동경의 컷백 패스를 송민규가 슈팅으로 연결하려 했으나 실패했다.


김학범 감독은 후반 42분 강윤성을 빼고 중앙 수비수 박지수를 투입하면서, 중앙 수비수였던 장신 정태욱을 전방으로 올려 높이를 활용한 공격을 펼쳤다. 한국은 추가시간 5분 동안 동점골을 넣기 위해 애썼으나 끝내 실점을 만회하지 못하고 경기를 마쳤다.


2020 도쿄 올림픽 남자축구 B조 조별리그 1차전


한국 0-1 뉴질랜드


득점 : 우드(후25)


철전선수 : 송범근(GK), 강윤성(후42 박지수), 이상민, 정태욱, 이유현, 김동현(후33 정승원), 원두재, 권창훈(후14 송민규), 이강인(후14 이동경), 엄원상(후14 이동준), 황의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