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18 (토)

  • 구름조금동두천 17.7℃
  • 구름많음강릉 18.2℃
  • 맑음서울 19.4℃
  • 맑음대전 18.1℃
  • 구름조금대구 19.3℃
  • 구름많음울산 19.9℃
  • 구름조금광주 21.0℃
  • 구름많음부산 20.1℃
  • 맑음고창 17.6℃
  • 흐림제주 22.8℃
  • 구름많음강화 18.1℃
  • 구름조금보은 16.9℃
  • 구름조금금산 15.7℃
  • 흐림강진군 22.4℃
  • 구름조금경주시 18.3℃
  • 구름많음거제 20.2℃
기상청 제공
메뉴

잠 설치는 문제는 귀여운 수준, 수명 깎고 탈모까지...수면무호흡증

URL복사

이승남 원장 칼럼

 

나이 먹을수록 코골이 심해진다
나이가 들면서 코골이가 생기는 이유는 첫째, 활동량이 줄어서 또는 여성의 경우 폐경기가 지나 살이 붙으면서 코에서 후두로 넘어가는 구멍이 좁아지기 때문이다.


둘째는 근육량이 줄면서 목젖이 늘어지기 때문이다.

나이와 무관하게 혀가 두껍고 큰 사람은 코골이가 잘 생긴다. 또 비염이나 기타 원인으로 코에서 후두로 넘어가는 기도의 길이 막힌 경우에도 생길 수 있다.

 


 

코골이, 수명까지 깎아먹는다
코골이는 주위 사람들에게 잠을 못 자게 하는 나름 사소한(?) 피해를 주지만, 자기 자신에게는 치명적일 수 있다.


수면무호흡증은 수면 중에 최소 10초 이상 호흡이 멈추는 경우를 말하며, 이로 인해 호흡량이 절반 이하로 감소하고, 혈중 산소 포화도가 떨어지게 된다.


이러한 수면무호흡증이 시간당 5회 이상 나타난다면 즉각 치료가 필요하다. 국내 40~69세 이상 남자의 약 27%, 여자의 약 16%에서 수면무호흡증이 관찰된다.


수면무호흡증이 있으면 수면 중 상기도의 반복적인 폐쇄가 발생하고, 호흡이 멈추거나 감소해 자주 잠에서 깨는 증상이 발생하며, 이로 인해 인지 장애, 주간 졸림, 집중력 저하와 고혈압, 당뇨, 심뇌혈관 질환의 증가까지 유발해 수명이 단축될 수도 있다.


코골이 환자, 탈모 위험 7배나 높아
수면무호흡증 환자 중 50%는 고혈압이 동반되고, 고혈압 환자의 약 30%에서 수면무호흡증이 나타난다. 더 흥미로운 건 수면무호흡증을 앓는 남성은 그렇지 않은 경우와 비교해서 탈모 위험이 최대 7배나 높다는 연구결과다.

 

“수면무호흡증으로 인한 만성 저산소증이 모낭 세포의 분열에 필요한 산소와 영양 공급을 방해해 탈모를 촉진하는 것으로 추정할 수 있다”

-고려대학교 안산병원 신철 교수 연구팀


고려대학교 안산병원 신철 교수 연구팀이 탈모증으로 진단된 224명과 그렇지 않은 708명을 합쳐 총 932명을 대상으로 수면무호흡과 가족력 등을 비교 분석한 결과 이러한 사실이 확인되었다.

 

탈모 가족력만 있는 남성은 정상인보다 탈모 위험이 약 4배 정도로 높았으나, 탈모 가족력에 수면무호흡증까지 있는 경우에는 탈모 위험이 최대 7배까지 높았다.


연구팀은 “수면무호흡증으로 인한 지속적이고 만성적인 저산소증이 모낭 세포의 정상적 분열에 필요한 산소와 영양 공급을 방해해 탈모를 촉진하는 것으로 추정할 수 있다”고 발표했다.


따라서 수면무호흡증을 개선하면 탈모의 진행도 막고, 탈모도 예방할 수 있는 것이다.

 

더불어 탈모 예방에 좋은 해조류와 비오틴이 풍부한 달걀노른자를 섭취하자. 달걀을 먹을 때는 흰자위를 꼭 익혀 먹어야 노른자 속의 비오틴이 잘 흡수된다.

익히지 않은 흰자위 속에 들어있는 일종의 단백질이 비오틴 흡수를 방해하기 때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