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15 (수)

  • 구름많음동두천 24.8℃
  • 구름많음강릉 24.2℃
  • 맑음서울 28.0℃
  • 맑음대전 28.1℃
  • 구름조금대구 25.5℃
  • 구름많음울산 23.6℃
  • 맑음광주 28.6℃
  • 흐림부산 24.4℃
  • 맑음고창 29.2℃
  • 흐림제주 24.0℃
  • 구름조금강화 26.8℃
  • 맑음보은 26.4℃
  • 맑음금산 27.3℃
  • 구름많음강진군 26.8℃
  • 맑음경주시 25.1℃
  • 흐림거제 24.7℃
기상청 제공
메뉴

악력 센 노인, 치매 안 걸린다

URL복사

악력은 전신 근육의 지표

 

박준영 기자

 

인류는 손을 쓰면서 뇌의 부피가 급증했다
-뇌 과학자 구보타 기소우 ‘손과 뇌’ 중에서

 

악력은 전신 근력의 지표
일본을 대표하는 뇌 과학자인 구보타 기소우는 자신의 저서 ‘손과 뇌’에서 “인류는 손을 쓰기 시작하면서 뇌의 부피가 크게 늘었다”며 손이 뇌와 육체 건강에 미치는 영향을 설명했다.

실제로 악력은 전신 근력을 가늠하는 지표로도 활용된다. 남자는 악력이 26kg, 여자는
18kg 이상으로 유지할 수 있도록 관리가 필요하다.


악력 약화, 치매 부른다
미국 코네티컷대 리처드 보하논 박사가 71~93세 노인 3,500명을 대상으로 한 연구에 따르면, 악력이 좋은 노인일수록 인지능력과 체내 헤모글로빈 수치가 높게 나타났다.


미국 보스턴메디컬센터는 40~50대에 악력이 약한 사람은 65세 이후 뇌졸중에 걸릴 위험이 평균 42%나 높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하기도 했다.

 

악력 약하면 사망률 높다
네덜란드 레이덴대학교 연구팀은 노인 555명을 상대로 각각 85세, 89세일 때 악력과 근력을 측정하고, 10년 뒤 건강 상태와 생존 여부를 추적 조사했다.

 

조사 결과 최초 측정 시 악력이 약했거나, 10년간 악력이 크게 줄어든 노인들의 사망률과 장애, 합병증 발생률이 훨씬 높았다.


발효 콩, 류신 함량 32.5배
류신이 많이 든 식품은 콩이다. 류신을 포함해 필수아미노산 8종을 모두 가진 콩을 발효시키면 필수아미노산 함유량은 평균 10.5배 높아지고, 류신은 무려 32.5배나 높아진다.


특히 근육 합성과 촉진에 필요한 이소류신, 발린의 함유량도 각각 20배, 3배 많아진다.

 

 

익힌 콩으로 흡수율 챙기자
콩은 익혀 먹으면 소화흡수율이 60%에 이르고, 발효한 상태인 된장, 청국장은 이보다 더 높아진다. 이보다 더 소화 흡수가 잘되도록 개발된 것이 발효 콩 단백질이다.

 

발효하지 않은 일반 콩 단백질은 분자가 크고 단단해 소화 흡수율이 낮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