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16 (목)

  • 구름많음동두천 26.7℃
  • 구름많음강릉 24.5℃
  • 구름많음서울 27.0℃
  • 구름많음대전 26.2℃
  • 흐림대구 25.6℃
  • 흐림울산 23.0℃
  • 흐림광주 22.8℃
  • 흐림부산 23.1℃
  • 구름많음고창 26.8℃
  • 천둥번개제주 22.7℃
  • 구름많음강화 26.2℃
  • 구름많음보은 24.2℃
  • 구름많음금산 25.7℃
  • 흐림강진군 23.4℃
  • 구름많음경주시 25.1℃
  • 구름많음거제 23.1℃
기상청 제공
메뉴

치아 질환 진짜 vs 가짜 정보

URL복사

그것이 알고 싶었다

[ 시니어가이드 안기훈 기자 ]

 

 

 

서울삼성치과 강영기원장 공동기획

치아질환

"치과에서 세부 검진 후 자신만의 건치 습관 실천해야"

 

노년기에는 오장육부가 허약해진데다 젊을 때보다 정기가 부족하기 때문에 치아가 든든하지 못하다. 침이 잘 분비되 지 않아 세균이 구강 내에서 번식, 그동안 앓았던 잇몸 질환과 충치가 악화되기 쉽다. 특히 노년기에는 입이 자주 마르기 때문에 사탕을 즐겨 먹기도 하는데, 사탕은 당분 덩어리이기 때문에 치과 질환이 더욱 심해지기도 한다. 치아 건강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뭐니뭐니 해도 ‘예방’이다. “병을 키운다”는 옛말이 있듯 조금만 신경을 쓰면 예방이 가능한 것이 치과 질환이다. 알면 예방할 수 있다.  서울삼성치과 강영기 원장에게 시니어들의 치아 질환 예방과 치료 A to Z을 듣는다. 

 

 

 

스케일링을 하면 이가 깎여나가서 시리다?   
스케일링은 치아에 손상을 주지 않는다. 치아에 붙어 있는 치석을 떼어내면 치석으로 인해 부어 있던 잇몸이 수축하여 치아 뿌리가 노출되기 때문에 일시적으로 이가 시리지만, 조금 지나면 원상으로 회복된다.


스케일링을 하면 이가 벌어진다?   
치석을 떼어내면 그 자리가 빈 공간으로 남고, 또 치석 때문에 부어 있던 잇몸이 벌어지면서 이 사이가 벌어진 것처럼 느껴질 뿐이다.


스케일링은 한 번 하면 자꾸 해야 하기 때문에 안 하는 것이 좋다?  
치석은 음식물 찌꺼기와 세균이 결합·생성되는 해로운 물질로서 염증이나 충치의 원인이 된다. 스케일링을 하고 난 뒤에는 치석이 조금만 끼어도 많이 낀 것처럼 느낄 뿐이다.   


잇몸약을 먹으면 잇몸질환이 낫는다?  
잇몸질환은 치석이나 치태가 잇몸에 자극을 주기 때문에 생긴다. 치석이나 치태를 녹여 없애는 약은 아직 나와 있지 않다. 따라서 외과적으로 치석이나 치태를 제거해야 잇몸질환이 치유된다.


껌은 치아에 좋지 않다?   
껌을 단물만 빨아먹고 뱉으면 치아에 해롭다. 그러나 10분 이상 씹으면 치아 주위에 붙어 있던 음식물 찌꺼기가 닦여나갈 수도 있고, 씹는 운동에 의해 잇몸과 턱 근육이 강화되기도 한다. 


누런이가 튼튼하다? 
치아의 색은 건강과 관계가 없다.


전동칫솔이 더 잘 닦인다?   
전동칫솔은 장애인이나 어린이처럼 손을 잘 사용하지 못하는 사람을 위한 것이다. 손으로 하는 것만큼 정교하지 못하다.


머리가 큰 칫솔이 좋다?  
치아 사이와 치아 구석구석을 잘 닦기 위해선 머리가 작은 칫솔이 좋다. 머리가 큰 칫솔로 구석구석 닦으려다 오히려 입안에 상처를 내는 경우가 많다.


칫솔질은 하루 세 번만 하면 된다?  
칫솔질은 음식물을 먹은 후 치아에 붙어 있는 음식물 찌꺼기를 닦아내는 일이다. 식후뿐만 아니라 음식을 먹고 난 후에는 반드시 칫솔질을 해야 한다. 


치약은 비쌀수록 좋다?   
치약은 약이 아니다. 오히려 구강세정용 비누 정도로 여기는 편이 옳다. 게다가 이를 닦는 데는 치약보다 칫솔이 훨씬 중요하다. 따라서 비싼 치약이라고 해서 좋은 것은 아니다. 치약을 고르는 데 있어서 가장 신경써야 할 점은 마모도. 치태가 잘 끼거나 담배를 많이 피우 는 사람은 마모도가 높은 치약을 사용하고, 이가 자주 시리거나 하루 세 번 이상 칫솔질을 하는 사람은 마모도가 낮은 치약을 사용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이는 소금으로 닦는 것이 좋다?   
소금으로 닦아도 치약 못지 않은 구강세척 효과를 얻을 수 있다. 소금물은 입속의 세균을 제거하는 소독 작용을 하기 때문. 특히 칫솔질 후 소금물로 가글링을 하면 잇몸질환의 예방 효과까지 얻을 수 있다. 단, 소금은 치약에 비해 입자가 굵어 치아를 마모시킨다는 사실을 명심할 것. 


이가 아프면 가라앉히고 치과에 가야 한다?  
충치나 사랑니가 아플 때 바로 치과에 가지 않는 경우가 많다. 일단 통증을 가라앉힌 뒤 가야 한다고 생각하기 때문. 그러나 오히려 치과에 가서 진통소염제 처방 등 적절한 치료를 받아야 한다.


식사 후에는 이쑤시개를 사용한다? 
보통 치아 사이에 음식물이 끼면 이쑤시개를 사용한다. 잇몸 중에서도 치아 사이에 있는 부분은 더 약한 구조로 되어 있어서 염증이 자주 생기고 손상되기 쉽다. 이쑤시개를 사용할 경우 보통 이 부위를 쑤셔서 잇몸이 손상되는 경우가 많다. 이쑤시개보다는 치실을 사용하는 것이 좋다. 


칫솔질은 아침, 점심, 저녁 세 번만 하면 된다? 
칫솔질은 음식을 먹고 나서 충치균을 일으킬 수 있는 음식물 찌꺼기를 치아에서 닦아내는 것이다. 따라서 식사 후뿐만 아니라 음식을 먹고 난 후에는 반드시 칫솔질을 하는 것이 좋다. 자주 할 수 없는 상황일 경우엔 취침 전에 하는 것이 가장 좋다. 장시간 말을 하지 않아 도 칫솔질을 해주는 것이 좋다.


칫솔질을 하지 않고 가글만 해도 치아 건강에 문제가 없다?
가글액의 향료 성분은 입냄새를 순간적으로 없애줄 뿐 플라크를 제거하거나 방지해주지는 못한다. 충치 예방의 지름길은 단연 칫솔질이다. 치약 없이 칫솔질만 잘 해도 충치의

95% 정도는 막을 수 있다.


담배를 피우고 있는데, 스케일링을 자주 해야 한다?
담배를 피우면 이가 변색된다.  스케일링은 누런 이를 하얗게 만들어주는 것이 아니다.


사랑니는 반드시 뽑아야 한다?
사랑니가 똑바로 나서 아무 문제를 일으키지 않으면 굳이 뽑을 필요가 없다. 그러나 똑바로 나지 않고 비스듬히 누워 옆에 있는 치아를 건드릴 경우엔 뽑아야 한다. 


양치질은 오래 할수록 좋다?
잇몸 관리를 위해서는 오래 닦는 것보다 제대로 닦는 것이 중요하다. 오래, 제대로 닦을 수록 치아는 건강해진다.


사고로 한 번 빠진 치아를 다시 쓸 수 있다?
사고 등으로 치아가 빠졌을 때 30분 안에 그 자리에 다시 넣을 수 있다면 이를 살릴 수 있는 성공률이 매우 높다. 만약 30분 안에 병원에 갈 수 없다면 이를 우유나 생리식염수에 담거나 입에 머금은 채 병원에 오면 된다.


아이가 자라면서 이도 자란다?
몸이 자라면서 치아도 자란다고 생각하는데, 그렇지 않다. 이는 영구치가 나올 때 이미 자란 상태에서 나온다. 물론 턱뼈는 아이가 성장하는 것과 함께 성장한다. 하지만 턱뼈가 자라면서 생긴 공간은 둘째 어금니와 사랑니가 나오면서 메워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