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9.25 (일)

  • 구름많음동두천 15.8℃
  • 흐림강릉 19.8℃
  • 구름많음서울 20.4℃
  • 구름많음대전 18.5℃
  • 흐림대구 19.4℃
  • 맑음울산 18.6℃
  • 흐림광주 20.5℃
  • 흐림부산 20.0℃
  • 흐림고창 17.6℃
  • 흐림제주 22.2℃
  • 구름많음강화 15.9℃
  • 흐림보은 16.6℃
  • 흐림금산 16.7℃
  • 흐림강진군 18.5℃
  • 흐림경주시 17.4℃
  • 흐림거제 18.5℃
기상청 제공
메뉴

예술

전체기사 보기

[혼자수로 만나는 세계명화] 인상주의의 아버지, 마네 〈피리 부는 소년〉

혼을 담은 손으로 수놓은 ‘혼자수’ 이용주 작가가 원작 크기 그대로 혼자수 작업한 세계명화를 소개하고, 작품에 얽힌 이야기를 전한다. 글 이용주 작가 마네(프랑스)는 현대 생활을 그린 최초의 19세기 화가로 미술사에서 사실주의에서 인상주의로의 화풍 전환에 있어 주요한 역할을 했다. 마네는 누구인가 에두아르 마네는 1832년 파리에서 태어나 51년 후인 1883년 파리에서 51세로 죽었다. 법관이던 아버지가 화가지망을 허락해 주지 않자, 17세 때 남아메리카 항로의 견습 선원이 됐다. 해군이 되기 위해 시험을 보기도 했으나 낙방했고, 결국 그는 화가가 됐다. 마네는 1850년에 토마 쿠튀르 화숙 (畵塾, 아틀리에)에 들어가게 되고, 18세부터 24세까지 그림을 배운다. 그러나 아카데믹한 역사 화가인 스승에게 반발해 자유 연구의 길을 걷는다. 낙선, 또 낙선 마네는 27세부터 살롱(미술 전시회)에 출품했고, 1861년 입선하기도 하지만, 초기부터 이색적이었던 그의 작품은 대체로 낙선작이 많았다. 대신 보들레르나 고티에로부터 주목을 받게 된다. 마네는 31세에 출품한 〈풀밭 위의 점심〉과 33세 때 〈올랭피아〉로 세상의 비난과 조롱을 받지만, 색면의 밝음을 강조한